김석영 (청년 스페셜)

어린 시절, 나에겐 크고 은밀한 즐거움이 있었다. 그건 ‘패션잡지’를 보는 것이었다. 10살 무렵부터 였을까. 사촌언니의 집에 가면 패션잡지가 눈에 들어왔다. 매 번 설레는 맘으로 집어들던 그 책들은 10대 초반의 나에게 아주 강렬한 자극을 주었다. ‘여성인권’이 진보했다는 지금은 상상도 할 수 없을 만큼 노골적인 언어로, 20년 전의 패션잡지는 내게 ‘성’에 대해 가르쳐주었던 것이다. ‘어떻게 매력적인 여자가 될 것인가’, ‘어떻게 남자를 유혹할 것인가’등을!

꼬마가 그런 걸 어따 쓰나 싶겠지만, 이것들이 단순한 ‘볼거리’로 그치진 않았다. 10대 초반부터 배워온 잡 지식들이 내가 20대에 들어서며 엄청난 위력을 발휘했다. 남다른 호기심과 열정에, 오랜 세월 잡지책을 통해 뼛속까지 새겨진 스킬들이 더해져 나는 수월하게 성을 향유할 수 있게 된 거다. 남자들을 꼬시는 것, 연애, 스킨십, 많은 사람들에게 ‘매력있는 여자’로 인식되는 것. 이 짜릿함! 책에서 그랬듯 실전에서도, 성은 내게 설레고 벅차고 즐거웠다.

하지만! 여기에는 늘 풀리지 않는 갑갑함이 함께했다. 우리의 성은 ‘암컷과 수컷의 만남’이다. 여자인 나는 남자와 만나기 위해 여자로서의 노력을 한다. 외모를 가꾸고, 남자들을 끌어당기는 순진하고 고분고분한 태도를 담지 하는 등, 교묘한 노력을! 하지만 이상한 것은 노력을 하면 할수록 나는 나약해진다는 것이다. 열심히 살수록 더더욱 나를 예뻐해 줄 사람이, 기댈 사람이 필요해지는 아이러니. 그 길을 계속 가는 건, 자기학대에 다름없었다.

그렇다고 성을 포기할 순 없었다. 나는 이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페미니즘을 공부해보기도 하고, ‘여성성’을 지우며 ‘남자처럼’되어보려 하기도 하고, ‘강인한 여성상’을 그려보기도 했다. 하지만 다른 길은 없었다. 남녀의 성을 향유하려면 결국에는. ‘매력 있는 여자’가 되어야 했다. 그러니 성은 즐거우면서도, 한편으론 나를 갉아먹는 ‘나쁜 것’이었다. 성을 누리려면 나는 나약해질 수밖에 없을까? 강해지기 위해서는, ‘성적 즐거움’을 조금쯤은 포기해야 하는 걸까?

고민들을 풀지 못해 외면하고 살다가, 『안티-오이디푸스』를 만났다. 짝짓기, 접속, 끌어당김 ! ‘성’에 훅훅 직접 들어가는 책이라니. 처음엔 반가웠다. 하지만 읽으면 읽을수록… 거부감이 울컥울컥 올라왔다. 이 책은 자꾸만 뭔가를 건드렸다. 아니, 뭔가를 송두리째 잡고 흔들었다. 나의 즐거움과 괴로움이 뒤섞여 단단히 뿌리내린 전제, ‘나는 여자’라는 전제를!

내가 남자라도 될 수 있다는 것인가?! 그건 아니다. 『안티-오이디푸스』의 ‘성’은 암컷과 수컷으로 이루어진, ‘두 성별의 세계’를 가뿐히 뛰어넘는다. 우리가 남자 또는 여자로 규정되는 것은 결과론적인 것이다. 남자 혹은 여자로 정의 내려지기 이전에, 우리 안에는 수많은 남자들이, 또 수많은 여자들이. 남성과 여성 사이의 넓~은 스펙트럼이 존재한다. 그 양 끝에 ‘남과 여’를 뒀지만, 그마저도 ‘인간적’이다. 사실 그 사이에는 ‘암’과 ‘수’로 범주화할 수 없는 ‘성’들이 있다. 호흡-기계, 먹는-기계, 보는-기계 등 무궁무진한 접속하는-기계들.

그렇게 우리들은 n개의 성으로 이루어진 존재들이다. ‘성’은 단지 ‘암컷과 수컷의 교미’뿐만이 아니다. 성은 모든 짝짓기다. 타자들, 서로 다른 흐름들이 만나는 모든 것이다. 모든 것들은 다양한 방식들로 매력을 뿜어낸다. 서로를 끌어당기고, 밀쳐내고, 긴장도를 만들어낸다. 그것이 성이고, 그 모든 곳에 성적 쾌감이 있다.

나는 더 이상 나의 성욕을 ‘여자가 되고픈 욕망’따위에 욱여넣을 필요가 없어졌다. 성을 ‘즐겁지만 나를 나약하게 하는 것’이라며 미워하며 한탄할 필요도 없어졌다. 나를 오도 가도 못하게 하던 두 질문, “어떻게 성적 즐거움을 누릴까?”라는 질문과 “어떻게 여성이 될까?”라는 질문을 이 책이 스윽- 분리시켜주었기 때문이다. 내게 중요한 것은 ‘여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 ‘성적 쾌감을 누리는 것’이었다.

나는 보다 경쾌하게, 새로이 질문을 던진다. “어떻게 성적 즐거움을 누릴까?”. 어떻게 여성과 남성, 인간의 성을 뛰어넘는, 수천수만의 짝짓기의 세계로 나아갈까? 지금도 이루어지고 있는 n개의 짝짓기에, 내 몸을 흐르는 긴장도에 귀 기울여 본다. 다시 설레고 즐겁지 않을 수 없다. 『안티-오이디푸스』와 함께, 우리의 성적 즐거움은, 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

10
댓글

avatar
최근 항목 오래된 항목 인기 항목
보연
Guest
보연

나를 남자 또는 여자로 가두는 짝짓기 노노. 누구와든 어떤 사물과든 짝짓기할수있는 유연하고 즐거운 n개의 짝짓기의 세계로 나아가기! 재밌게 잘 읽었어요^^

석영
Guest
석영

ㅋㅋ 샘! 이제 들뢰즈 과타리를 함께 못읽어서 아쉽네요 ㅠ ㅋㅋ 유연하고 즐거운 n개의 짝짓기..! 생활이 풍성해지도록 여러가지 생각과 시도를 해보고자 합니다 @_@ 감사해요 샘!!

길드다 김고은
Guest
길드다 김고은

와 드디어 시작되었군요.
석영님의 하셨던 질문들과 시도들에 크게 공감이 되네요.
다음 글도 기대해봅니다..!

석영
Guest
석영

앗 고은샘~~!! 너무 반가워요! 오랜만이에요! ㅎㅎ
크크 기대해주신다니 힘이 납니당!! ㅎㅎ 샘의 좋은 기운을 받고 열심히 & 즐겁게 공부해볼께요!!^^
나중에 또 즐거운 자리에서 봐요!!

소민
Guest
소민

여성과 남성으로서의 짝짓기만이 아닌, 그 어떤것과도 접속할 수 있는 존재가 되기! 뭔가 내 객체(여성, 사람 등등)가 갑자기 확장된 느낌이야. 물아일체의 경지도 생각나고! 안티 오이디푸스 정말 매력적이다~

석영
Guest
석영

여성-사람을 넘어서 어떤 것과도 다양한 접속방식을 찾아내기!! 겸짜이가 가장 잘하는 거 같아요. ㅋㅋㅋ! 우리는 어떻게 더 나아갈 수 있을까요!! 함께해보아요@_@!!

moon彬
Guest
moon彬

성적 즐거움을 얻기 위해서는 더 매력적인 여성이 되어야 한다는 이미지!! 그곳을 향해 달려가면 좋을 줄만 알았는데, 이상하게 갑갑함만 커져가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놀랍네요!! 성적 즐거움과 여성을 분리시켜준 안티오이디푸스! 앞으로 성 에너지를 어떻게 다르게 쓸 수 있을지 기대가 되네요~~ㅎ

석영
Guest
석영

고마와요 미스(터)리!ㅋㅋ 남-여의 짝짓기라는 그림처럼 혼자 있으면 늘 좁아지는 시야, 함께 공부하면서 늛혀봅시다! ㅎㅎ 청백전 도반! 성의 활용 화이팅~~!!

쩡하오
Guest
쩡하오

n개의 짝짓기를 고민하는 친구와 함께 공부할 수 있어 기쁨둥~
서꾸영!! 우리 재미난 강렬도를 만들어보잣!! ㅎㅎ

석영
Guest
석영

ㅋㅋ 이젠 고민만 하지 말고 알아차리고 만들고싶다 ㅠ ㅠ ㅋㅋ!! 같이 여러가지 실험을 해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