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숙(금요대중지성)

 

水雷 屯 ䷂

屯, 元亨, 利貞, 勿用有攸往, 利建侯.

初九, 磐桓, 利居貞, 利建侯.

六二, 屯如, 邅如. 乘馬班如, 匪寇婚媾, 女子貞不字, 十年乃字.

六三, 卽鹿无虞, 惟入于林中, 君子幾, 不如舍, 往吝.

六四, 乘馬班如, 求婚媾, 往吉, 无不利.

九五, 屯其膏. 小貞, 吉, 大貞, 凶.

上六, 乘馬班如, 泣血漣如.

창원에서 인문학공부 공간을 열려고 준비할 때, 곰샘(고미숙 선생님)은 그 공간에서 무엇을 하든 너의 비전이 확실히 있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그렇지 않으면 몇 개월 또는 몇 년 하다가 흐지부지 그만두고 만다고. 아직 시작도 못한 마당에 비전이라니. 그때는 그 말이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사람을 모으고 세미나를 준비하는 것만으로도 벅찼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비전이란 것도 공간 확장을 위한 몇 단계에 걸친 계획 정도로만 들렸다.

그러다 00회에서 진행하는 책읽기 소모임에 참석하게 되었다. 주로 서양 철학책을 읽는 모임이었는데, 퇴임한 철학과교수가 아줌마들의 철학책 읽기에 조력자로 참여했다. ‘철학과교수’라는 타이틀 때문인지 아니면 ‘서양철학’이라는 장르 때문인지 사람들이 많이 모였다. 그런데 첫 모임 때 내 마음이 이상했다. 3~4명으로 진행하는 창이지에서의 세미나와 20여명이 참석하는 이 소모임의 규모를 비교하며 질투하는 마음이 들었던 것이다. 소소하게 일구고 있던 내 작은 텃밭(창이지)은 언제라도 사라질 것만 같았다. 생각지도 못했던 마음에 당황하고 혼란스러웠다. 나는 사람들과 함께 공부하는 것만으로도 기쁜 것이 아니었나? 그냥 내 공간에 사람들이 많이 오는 것을 바라고 있었던 것인가? 그제야 공부모임을 계속하려면 너의 비전을 확실히 세워야 한다는 곰샘의 말씀이 생각났다.

수뢰둔(水雷屯)은 혼돈의 괘이다. 모든 것이 처음 생겨나기 시작할 때, 하늘과 땅 사이는 혼돈으로 가득 차 있다. 감(坎)괘를 상징하는 구름과 진(震)괘가 상징하는 우레가 함께 일어나 음과 양이 막 교류하기 시작하나 아직 소통되어 펼쳐지지는 못했으니 둔이다. 그러니 둔괘는 어떤 일이 막 시작된 초창기의 험난함에 대한 이야기다. 초목이 막 돋아났을 때, 학생이 막 사회에 나갔을 때, 단체가 막 활동하기 시작할 때의 혼돈. 그때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창이지 시작 무렵에 겪은 이야기다 보니, 둔괘 중에서도 특히 초효, 혼돈의 시작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가 궁금해졌다.

盤桓 利居貞 利建侯(반환 리거정 리건후). 주저하고 머뭇거리는 모습이니, 올바름을 지키는 것이 이롭고 제후를 세우는 것이 이롭다. 초효는 혼돈의 시작이다. 주저하고 머뭇거림은 일의 초기 생각지도 못했던 상황과 마음 때문에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말해준다. 어떤 일이든 시작 전에 예상했던 것과 시작 후의 상황은 많이 다르다. 그것은 일 자체에 대한 것도 있지만 마음에 대한 것도 있다. 마음이란 건 무릇 닥쳐봐야 알 수 있는 법이니까. 내가 좋아하는 공부를 같이 할 수 있는 사람들을 창원에서 만나고 싶다는 것이 공부모임을 만든 마음이었다. 그런데 닥치기 전에는 전혀 예상치 못한 마음이 생겼다. 비교와 질투. 그러니 당황스러운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

둔괘는 이때 올바름을 지키고 제후를 세우는 것이 이롭다고 한다. 올바름을 지키는 것은 이해가 된다. 공부모임이니 공부에 집중하는 것이 올바름을 지키는 것이다. 그런데 제후를 세운다는 것은 무슨 뜻일까? 제후는 왕을 도와 나라를 다스리는 사람이다. 그러니 혼돈의 초기 제후를 세운다는 것은 자신을 도와줄 세력을 만든다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정이천도 “마땅히 도와줄 수 있는 세력을 만들어야만 혼돈을 해결할 수 있다.”고 한다. 그런데 ‘도와줄 수 있는 세력’이란 구체적으로 뭘까? 주변에 도와줄 사람을 많이 만들라는 뜻일까? 이 부분에서 “너의 비전을 세워라!”는 곰샘의 말씀이 생각났다. 비전이란 몇 단계에 걸친 공간 확장에 대한 계획 같은 것이 아니다. 공부모임의 방향성에 대한 얘기다. 감이당(坎以堂)엔 ‘도심에서 유목하기, 세속에서 출가하기, 일상에서 혁명하기, 글쓰기로 수련하기’란 비전이 있다. 감이당의 모든 활동은 이 비전을 중심으로 벌어진다. 이 비전이 없으면 감이당의 공부는 표류할지도 모른다. 더 많은 사람을 모을 수 있거나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시시때때로 바뀔 것이다. 비전이 든든한 제후로써 공부의 표류를 막아주고 있는 것이다.

책읽기 소모임 후 당황스런 마음을 안고 집으로 돌아올 때, ‘제후를 세워라’는 둔괘 초효가 생각났다. 비교하고 질투하며 반환(盤桓)하는 것은 공부의 방향성(비전)이 명확하지 않기 때문이다. 비전은 혼돈의 상황에서 나를 이끌고 도와주는 제후의 역할을 한다. 이 제후는, 캄캄한 바다에서 길을 잃지 않도록 빛으로 배를 이끌어주는 등대처럼, 돈에 숫자에 타이틀에 흔들리며 비교하는 마음을 오롯이 다시 공부로 돌려줄 것이다. 그러니 혼돈의 때에는 먼저 제후를 세워라.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