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소식>
거기는 많이 추운가요?
제주는 겨울이라고 해도 아직 포근한 날이 많아요~청보리도 피어나고…그래요~~ㅎㅎ
2020년 1월 1일 서귀포 중문 색달해수욕장 펭귄수영대회, 보기만해도 시원하시죠?^^
이거~~실화에요~~ㅋㅋㅋ
8.jpg
 
 
1. 흥소 소식
12월 중순까지 몹시 바빴던 시간들이 조금 느슨해졌습니다.
‘커먼즈필드제주’에서 진행했던 인문학 강연과 세미나들이 종료되고소통협력공간 그 마지막 철수 작업, 
다른 부족들과 다 함께 네트워킹 파티!^^
우연한 연결속에서 공간을 한껏 누비고 다녔었는데, 화려했던 6주가 벌써 끝이나고..마무리를 하네요.
흥소 쌤들과 유목민처럼 뚝딱뚝딱 잠시 머물 텐트를 지었었고 이제 다시 거둡니다.
2.jpg
이날 아쉽게도 쌤들이 다들 바쁘셔서 정복쌤만 참석하셨어요. 정복쌤은 그 엄청 바쁜(감이당) 일정을 다 소화해
내신 후 홀가분하게 한 달 묵은때를 벗겨내시고(!) 파티에, 아주 가벼운 몸과 마음으로 입장하셨네요. ㅋㅋ
 
 
<정복쌤 소감 요약>
 
앞으로는 공부를 위해 복지로써 국가지원사업이 필요한 시대입니다. 조한쌤의 연결로 이번 사업으로 우리가 해보고자했
 
던 것을 할수있게 됐어요. 처음에는 뭐가뭔지몰라서 당황하기도했지만 지내는동안 공간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았습니
 
다. 이런걸 시작하지 않았다면 다른 행사는 해보지 못했을텐데, 공간이 주어지고나니 해보고자하는 의욕이 생겨났고 앞
 
으로 우리가 무엇을 준비해야하는지 알게됐습니다. 플랫폼팀과 미디어팀의 인터뷰도 하고 이런 대접을 받으며 이렇게 공
 
부도 해보고, 이 공간이 아니었더라면 이런 만남이 이루어지 못했을텐데 너무 반가웠습니다.
또 토요서당을 하며 아이들이 했던 낭송이 이 공간에서 울리게 되서 기뻤어요^^

소통협력공간을 먼저 걸어봤던 우리의 길이 내년에 흥소가 가는 길에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아요.

무언가를 시작할때 전체를 구성하는것에서 세부적인것을 챙기는것까지, 목차를 볼 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흥소

에서도 어떤 철학으로, 어떤 맥락으로, 어떤 태도로 사람과 공간을 환대할것인가를 생각해볼 수 있었던 시간이

었고, 2020년 새롭게 흥소의 길을 모색해볼 수 있는 큰 계기가 되었어요.

2.

2019.12.27 목요일 흥소에서도 올해 마지막 모임을 포틀락으로 준비하여 화기애애한 2019 마무리 쫑파티를 기대했는데~~

바쁘신 쌤들도 계시고 수형쌤도 아프시고 복귀를 며칠 앞두고 환송을 해드리고 싶었던 혜령쌤마저 율이가 아파서 병원에

 가셨다고 못오신다네요.T.T 가는 길은 추적추적 추운 비까지 꽤나 내립니다..추적추적..겨울비.

이번 커먼즈필드제주를 통해 신입회원 두분이 참석해주셔서 여섯명이서 조촐한 쫑파티를 했습니다. 그래도 먹거리는 아주

 건강했지요.

선일쌤은 ‘고전에 어울려서’ 쌍화탕을 사오셨고, 정복쌤은 어제 담그신 김장김치에 밥, 두부,김까지 도시락을 싸갖고 

오셨어요. 이야~~~우리 흥소장님이 음식솜씨가 아주 좋으십니다~~~~김치 죽죽 찢어서 두부랑 밥 돌돌 싸서 아이들도 

먹이고~매운입은 소연쌤이 사과깍아서 넣어주고요~
감이당에서 김장 지도도 하신다니..흥소에서도 곧 장도 담그고 김장도 같이 하게 되기를ㅎㅎ 아~집에가서 한쪽씩 맛보라고

 소분해서 몇 봉다리를 챙겨갖고 오셨어요~ 집에가서 저녁밥은 정복쌤 김장김치 쭉쭉 찢어서 새 밥에 얹어서 한끼 아주 

맛나게 먹었습니다^^

6.jpg

 

 

이날 2020년 세미나 계획과 공간을 마련하는 것에 대해 얘기 나눴어요~

일단 중용, 동의보감은 임시중단하고 동양고전의 기본인 <음양오행>, <사주명리>를 먼저 공부(2달 예상)해보자고 하셨어요.
대학경, 주역암송은 계속 하고요^^

주교재「다르게살고싶다, 박장금」를 중심으로 부교재로 재량껏 강의안을 작성하거나 자기식으로 발제해서, 동양철학의 

기본인 음양오행부터 시작해보기로 했습니다.


두둥~~
☆신규오픈세미나☆ 
<음양오행 천간지지> 
1주 음양-정복쌤
2주 오행-근아쌤
3주:천간-진아쌤/목영쌤
4주:지지-선일쌤/소연쌤
5주: 사주명리-수형쌤
이후: 사주명리-?

 

또 강의 후 글쓰기 연습 차원에서 후기를 꼭 써보기로 했어요.
네트워크 안에서 서로 코멘트,견제가 구체적으로 필요하다시며 방법론 의식하지말고 일단 써보는게 좋다고 하시네요. 

2020년에는 흥소가 공간도 마련되고 기존 세미나외 다른 좋은 세미나도 열릴 수 있기를 서로 고대하고 있어요.

쫑파티가 끝나고 공부 공간 후보지 2곳도 둘러보았는데, 앞으로 좋은 곳이랑 인연이 닿기를^^

3.

그리고 잠시 2주동안은 귤철에 바쁜 쌤들과 공부로 바쁜 쌤들을 위해 방학이 있었고,

카톡으로 감성돋는 새해 인사들을 따뜻하게 나눴습니다^^

어제 서울에서 내려오신 정복쌤께 따끈따끈 재미난 감이당 소식을 전해듣고, 2020년 첫 세미나는 정복쌤의

<음양> 발제로 시작되었습니다.

4.jpg
 

저희 4살, 7살 꼬맹이들이 있어서 쫌 소란스럽긴 했지만 그 와중에도처음 하는 음양 강의에 다들 초집중해서

 공부하십니다. 칠판이 없어서 발제글 뒷장에 그려주시는 설명을 놓칠세라 고개를 쭉 빼고 듣는 쌤들 모습이 

아이들같아서 재밌네요^^

공부가 그렇게 재미있을까요~~~~ㅎㅎㅎ

5.jpg

덧붙여..혹시 궁금하실까바

곰쌤, 길쌤, 문쌤커먼즈필드 제주 인문학강연 다시듣기를 소개합니다^^

네이버 팟캐스트 & 오디오북
채널 이름 : 커먼즈필드 제주 (COMMONZ FIELD JEJU)
 
01 [커먼즈필드 제주_고전초청강연] 고미숙-몸과 인문학, 삶의 주인으로 산다는 것 1부
 
02 [커먼즈필드 제주_고전초청강연 ] 고미숙-몸과 인문학, 삶의 주인으로 산다는 것 2부
 
03 [커먼즈필드 제주_고전초청강연] 길진숙-양생, 삶의 달인 되기_장자를 중심으로 1부
 
04 [커먼즈필드 제주_고전초청강연] 길진숙-양생, 삶의 달인 되기_장자를 중심으로 2부
05. [라이프3.0 인문학] 고전읽기 초청강연 “문성환 – 공자와 논어 이야기” (12월8일)
 
*4분24초부터 시작됩니다.
9.jpg
0 0 vote
Article Rating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