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연(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백이와 숙제, 그들은 은나라의 제후인 고죽군의 아들이었다. 아버지가 ‘숙제’에게 지위를 물려주려고 하는 마음을 품고 있었는데, 하필 그때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다. 동생인 ‘숙제’는 ‘백이’에게 왕위를 양보하려 했지만, 아버지의 뜻을 알았던 백이는 왕위를 버리고 달아난다. 이에 숙제도 왕위에 오르지 않고 달아나 버리고, 결국 다른 형제를 왕위에 세우게 된다.

왕위를 버리고 달아난 백이와 숙제는 옆 나라 서백西伯(훗날 주나라 문왕)이 노인을 잘 봉양한다는 말을 듣고 주周나라를 찾아가지만, 그는 이미 죽은 후였고, 서백의 아들인 주周나라 무왕은 은나라 주왕紂王을 정벌하려 하고 있었다. 백이와 숙제는 무왕에게 아버지의 장례도 치르지 않고 전쟁을 하려는 것을 효孝라 할 수 있겠냐며, 이 전쟁을 막으려 한다. 이때 무왕의 신하들이 이들을 해하려 했는데, 강태공姜太公이 이들은 의로운 사람들이라며 신하들을 물린다. 결국, 주周나라 무왕은 은나라 정벌에 성공하고, 천하 사람들이 주周나라를 종주국으로 받아들인다. 세상은 이미 변했지만, 백이와 숙제는 은나라의 후손으로 주나라 곡식을 먹고 살 수는 없었다. 이들은 수양산에 숨어서 고사리를 캐 먹고 살다가 결국 굶어 죽게 된다. 이것이 『사기』, 「백이열전」의 스토리다.

은나라가 (아직) 천자의 나라였던 시기, 은나라 주왕紂王의 극악무도한 정치와 향락이 판을 치던 시기에 세 명의 인자仁者가 있었다. 충고를 포기하고 은나라를 떠난 미자微子, 간언하다가 심장이 꺼내져 죽은 비간比干, 미친 척하며 상황을 벗어나고자 했지만, 결국 잡혀서 종이 된 기자箕子. 공자가 인정한 세 명의 인자仁者다.

연암은 과감히 제안한다. 은나라에는 다섯 분의 인자가 있었다고. 공자께서 말씀하신 미자, 비간, 기자 그리고 “태공”과 “백이”.

  태공은 속으로 자신을 은나라의 유민遺民으로 생각하면서, ‘은나라가 결국 망하고 말 터인데, 소사는 떠났고, 왕자는 죽었고, 태사는 구금되었으니, 내가 은나라의 백성을 구제하지 않는다면 장차 천하는 어떻게 될 것인가’ 하고서 마침내 주紂를 쳤으니, 태공 역시 서로 기다릴 사람이 없는 듯하다. 비록 그러하나 인자의 마음은 하루라도 후세를 잊지 못하는 것이니, 태공은 백이가 의리를 밝혀 줄 것을 기다린 것이다.

백이는 속으로 자신을 은나라 유민遺民으로 생각하면서, ‘은나라가 결국 망하고 말 터인데, 소사는 떠났고, 왕자는 죽었고, 태사는 구금되었으니, 내가 그 의리를 밝혀 놓지 않는다면 장차 후세는 어떻게 될 것인가’ 하고서, 마침내 주周나라를 받들지 않았다. 무릇 이 다섯 분의 군자가 어찌 좋아서 그렇게 했겠는가. 모두 마지못해서 한 일이었다.

(박지원 지음, 「백이론(하)」,『연암집(중)』, 돌베개, 90~91쪽)

연암은 이 다섯 분의 간곡하고도 절실한 뜻을 읽어낸다. 은나라 종사宗祀를 보존하는 편이 나을 거라는 믿음으로 떠난 미자의 마음, 그래도 끝까지 충고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한 비간의 마음, 미친 척을 해서라도 살아남아 후대에 도道를 전하겠다는 기자의 마음. 은나라 백성을 구하고자 주周나라 무왕을 도와 은나라 주紂왕을 친 태공, 후세를 생각하여 의리를 밝힌 백이. 다섯 분 모두 자신이 생각하는 인仁함을 펼친 것이다.

놀라운 점은 은나라가 망할 것을 알면서도, 자신들의 마음을 세웠다는 것이다. 세상의 판도는 바뀔 것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라가 무너져가는 이 순간에, 무엇을 할 것인가.’ 이것이 그들 자신에게 물은 질문이었다. 뻔히 보이는 결과 앞에서도 스스로 자신의 윤리를 세운다는 것. 불구덩이 속에서도 자신의 선을 행한다는 것. 다섯 명의 인자에게는 이런 힘이 있었다. 나는 힘겨운 순간들에 얼마나 많은 불선不善을 행하고, ‘옜다 모르겠다!’, ‘남들도 다 그러니까’ 하고 포기했던가.

person-3556090_1920

이들은 각자의 인仁함을 꿋꿋하게 펼쳤다. 이 마음에는 세상을 바꾸겠다거나, 자신만이 이 일을 할 수 있다거나 하는 마음은 없었다. 사사로움 없이 자신이 할 수 있는 최고의 선택을 한 것이다. 이 선택은 그 자체만으로 완벽할 수도 없고, 누구에게나 옳은 일은 아닐 것이다. 그러니 이들은 다음 누군가가 자신이 못한 일을 해주길 기다렸다. 하여 연암은 이들을 서로 기다려야만 인이 되고, 서로 기다리지 않을 경우 불인不仁이 되는 처지”(같은 책, 90)였다고 한 것이다. 이 이야기는 한 사람이 모든 것을 할 수 없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인자仁者도, 성인聖人도 그러했으니 말이다. 다른 측면에서 생각해보면 하나의 미덕으로도 성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누구나 하나쯤 성인 됨을 가지고 있다. 성인 됨을 밝혀나가느냐 아니냐 그 차이인 것이다.

또 한 가지 재밌는 사실은 이 다섯 분의 군자도 그렇게 좋아서 한 건 아니라는 거다.^^ 그분들도 마지못해서 한 일이라고 한다. 이럴 수가! 어쩔 수 없이 한 거란 말인가?! 마지못해서 한다는 말은 우리말에서는 등 떠밀려서 한다는 느낌이 강하다. 하지만 이 말은 부득이(不得已)하다는 거다. 다섯 군자는 이것을 행하지 않을 수 없었고, 다른 도리가 없었다. 은나라가 망해가는 와중에 이들은 자신들의 행동이 썩 기쁘지 않았을 수 있지만, 그 상황에서 최선을 행한 것이다. 그들에게 더 나은 선택은 없었고, 그것이 가장 떳떳한 선택이었다.

사실 우리의 선택도 늘 그러할 것이다. 100%의 옮음은 없을 것이고, 누구에게나 괜찮은 일은 없을 것이다. 어떤 상황일지라도, 그 상황이 썩 괜찮지 않을지라도 우리는 그 상황에 나름의 최선의 선택을 한다. 그때의 조건과 맥락, 그리고 그때의 우리 자신으로 되돌아간다면, 분명 우리는 같은 선택을 할 거다. 아쉽더라도, 그 아쉬운 조건에서 나름 우리는 최고의 선택을 하는 거다. 하지만 ‘어떤’ 일을 부득이(不得已)하게 할 것인가는 고민해볼 지점이다. 윤리라는 건, 이런 순간에 나오는 것일 테니. 어찌할 도리가 없는 선택, 그 선택의 기로에서 ‘무엇’을 마지못해 행할 것인가. 그 ‘무엇’이 우리 자신이고, 우리 자신의 윤리다.

grass-1209945_1920
0 0 vote
Article Rating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