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복

어떤 사람이 아들을 낳았는데 온몸에 홍사류(紅絲瘤)가 생겨서 죽었다. 그 뒤에 낳은 셋째와 넷째도 다 그렇게 죽었다. 동원(東垣)이 말하기를 당신의 신장(腎臟)속에 잠복된 화()로 인해 정액에 홍사(紅絲)가 많이 생겨 그것이 아들에게 옮겨갔기 때문에 그런 병이 생겼는데, 속칭 태류(胎瘤)’라는 것이 이것이오.”라고 하였다. 그리고 살펴보게 하니 과연 그 말과 같았다. 그래서 자신환(滋腎丸)을 자주 먹여 신()의 화사(火邪)를 사()하게 하고 술과, 고기, 맵고 열한 음식을 먹지 못하게 하였다. 그의 처에게는 육미지황원(六味地黃元)을 먹여 음혈(陰血)을 도와주었다. 그런 후 임신 5개월이 되어 황금과 백출을 가루내어 먹이고 아들을 낳았는데, 전에 앓던 병이 다시 나타나지 않았다. (잡병편, 소아, 1763)

차라리 남자 열명의 병을 치료할지언정 부인 한 명의 병을 치료하기는 어렵고, 차라리 부인 열 명의 병을 치료할지언정 어린이 한 명의 병을 치료하기는 어렵다이는 『동의보감』 「잡병편」 ‘소아’ 서두에 나오는 말이다. 남자보다 여자, 여자보다 아이의 병을 치료하기가 어렵다는 것. 여자는 남자보다 감정을 더 쓰기 때문이고 어른에 비해서 아이는 아직 오장육부와 근골과 기맥이 약하여 진단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게다가 아이는 증상을 표현할 수가 없어서 더 어렵다.

그렇더라도 태어나자마자 약 한 번 못써보고 병으로 죽는다는 건 슬픈 일이다. 갓 태어난 아기가 빨간 실 같은 가는 홍사류가 온몸에 나 있으니 얼마나 참담한 일인가. 의사는 아이 아버지에서 원인을 찾고 있다. 아이 아버지의 정액에 홍사류가 생긴 것이 아이에게 옮았다는 것. ‘태류’라는 속칭까지 있는 걸 보면 이런 일이 종종 있었던 모양이다.

 

people-2566201_1920
의사는 아이 아버지에서 원인을 찾고 있다.

왜 남자의 정액에 홍사류가 생기는 것일까? 의사는 신장에 화가 잠복되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남자의 정은 신장에 간직된다. 신장은 팥 두 알이 마주 보는 형상인데 등 아래 허리 위쪽에 붙어 있다. 오른쪽 신장을 특별히 명문이라고도 해서 ‘좌신(左腎), 우명문(右命門)’이라고도 한다.

신장은 오행으로 볼 때 수(水)기운을 지닌다. 물에서 생명이 태어났다는 것을 생각하면 물은 생명의 토대이고 지혜의 근원이다. 태아에게 오장 육부가 생겨날 때 가장 먼저 생기는 것도 신장이다. 그런데 신장은 가슴에 있는 심장과 호응한다. 신장은 심장과의 관계로 존재한다. 심장은 화(火)의 장부다. 신체의 말단까지 혈액을 보내서 사람을 살리는 군주지관(君主之官). 화 즉 불은 본래는 위로 타올라 연기로 사라지는 성질을 지녔다. 그러나 몸에서는 그렇게 하면 안 된다. 혈액을 아래의 말단까지 보낼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불이 타올라 사라져 버리는 것을 막기 위해 물이 필요하다. 그게 바로 신장의 물기운이다. 물은 본래 아래로 흐르는 성질을 지녔다. 그러나 몸에서는 심장과 관계하기 위해 위로 올라간다. 등에 있는 동맥을 따라 위로 올라가 뇌에 이른 뒤 임맥을 따라 앞으로 내려와 심장에 이르러 불이 활활 타지 않고 은근히 타도록 제어한다. 이를 오행이론에서는 수극화(水剋火)라 한다. 이제 불은 비로소 정미롭게 탈 수 있다. 물기운을 머금은 심장의 불기운은 혈액에 실려 우리의 사지 말단까지 보내진다. 이와 같은 순환을 물이 올라가고 화가 내려온다하여 수승화강이라 한다. 이 수승화강 덕분에 몸의 체온을 유지하며 살 수 있다.

그런데 이러한 수승화강을 위협하는 요인이 있다. 바로 명문의 화이다. 명문은 신장이면서도 특이하게 불기운을 지녔다. 이 불은 심장의 물과 섞이지 않고 홀로 타는 강한 기운이다. 주로 우리가 희노애락등의 감정을 쓰거나 기발한 아이디어를 생각해 내거나 성행위를 하는 등 순간적으로 쓰는 에너지다. 이 명문화의 활동은 우리의 삶을 생동감 있게 하고 활력을 준다. 그러나 지나칠 때가 문제다. 불기운이 강한 나머지 우신의 물기를 졸여버리기 때문이다. 신장의 물기뿐 아니라 몸 전체에 있는 물기들까지 없애버린다. 심지어 ‘원기, 곡기, 진기를 탈취해간다’고 까지 하고 있다. 좌신장에는 심장으로 올라갈 물기가 없어져 수승화강도 무너져 버린다. 오죽하면 정액의 물기도 없어져서 붉은 홍사류가 생기겠는가. 이를 ‘음허화동(陰虛火動)’이라 한다. 신장의 물의 기운을 음(陰)으로 보아서 ‘음이 허하고 화만 망동한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glow-1177383_1280
신장의 물기뿐 아니라 몸 전체에 있는 물기들까지 없애버린다.

그러므로 우명문의 화기를 지나치게 쓰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감정을 지나치게 쓰는 것, 잠도 안자면서 열정적으로 일하는 것, 특히 남성들에겐 성행위를 자주 하는 것이 치명적이다. 옛날도 이러했는데 요즘은 더 조건이 안좋다. 밤에도 불은 훤히 밝혀지고 밤새워 일을 하며 이어폰 같은 전자제품은 아예 우리 몸에 부착되어 우리의 정을 말린다. 회식문화로 술과 치킨같은 기름지고 매운 음식을 자주 먹는다. 성 광고물이 시도 때도 없이 일상에 넘쳐나고 있으니 남성들은 더 악조건에 처해 있는 셈이다. 보는 것만으로도 정이 말라버린다.

일단 병이 나면 자신환 같은 처방으로 불기운을 빼고 물기운을 보태는 처방을 해야겠지만 평상시에 감정과 성행위를 절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요즘 청년들은 이어폰을 자주 끼는데 귀는 신장과 통하는 기관이어서 신장의 정액을 마르게 한다. 자신의 몸을 잘 간수하는 것이 힘든 시대다. 스스로 정을 보호해야만 한다. 정을 간직할 수 있게 생활패턴을 바꾸어 보는 게 어떨까?

love-506886_1920
스스로 정을 보호해야만 한다.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