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양명의 마이너리티 리포트 - 슬기로운 유배생활

2부. 슬기로운 유배생활(1) - 군자는 어떻게 유배지와 만나는가

문리스(남산강학원)

내일이 아니라 매일 - 유배라는 시간

한편 유배에 관해 한 가지 더 말해보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유배라는 시간에 관한 것입니다. 유배라는 시간? 다소 모순 형용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그것은 우리가 보통 유배를 절해고도 혹은 깊은 산속 같은 공간의 차원에서 상상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하지만 제가 생각할 때 유배의 핵심은 오히려 시간 문제를 생각해보는 데에 있습니다. 

예컨대 용장에서 지낸 양명의 유배생활은 채 2년이 되지 않습니다. 원인이 되었던 환관 유근의 전횡에 대한 비판 상소문 사건이 정덕 원년(서기 1506년) 일이고, 그로 인해 장형 40대를 맞고 만신창이가된 몸으로 좌천(유배)되어, 막상 용장에 도착했을 때는 정덕 3년(1508) 초였습니다. 그리고 이듬해인 정덕 4년(1509년)에 환관 유근이 주살되고 양명이 강서성(江西省) 여릉(盧陵) 지현(知縣)으로 임지가 바뀝니다. 이렇게 보면 그의 인생에서 이 시기는 아주 짧은 시기였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나간 2년은 짧아도, 아직 오지 않은 시간은 어떤 시간도 결코 짧지 않습니다. 지나기 전까지는 단 2초도 영원입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알 수 없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유배는 한 치 앞을 알 수 없다는 점에서 아직 오지 않은(미-래) 시간들의 무대입니다. 이제까지의 일상이 내일도 여전하리라는 확신을 가질 수 없습니다. 양명에게 용장은 이민족들의 오래된 부족 공동체에 섞여 살아가야하는 외부인의 시간이었던 것입니다. 이 시절, 양명이 석관(石棺)을 만들어 그 속에서 잠들었다는 기록이 다시 보이는 지점이기도 합니다. 하루 일을 마치고 관 속으로 들어가는 마음은 어떤 것일까요. 그런 사람에게 ‘내일’은 어떤 의미였을까요.

내일이 아니라 매일. 저는 양명의 용장 생활을 이렇게 기억합니다. 즉 유배는 공간의 문제 이전에 시간의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지금, 이 있을 뿐입니다. 내일은 없다(알 수 없다)! 말하자면 그런 말이지만, 이 말을 꼭 비장하게만 생각할 필요는 없습니다. 내일이 없기 때문에 지금 여기에 집중한다는 말이 아니라, 지금 이 운명에 오로지할 뿐 다른 마음이 있을 수 없다 뜻에 가깝습니다. 그렇기에 양명학의 출발 혹은 원점이라 할 수 있는 ‘마음이 이치(心卽理)다’ 즉 ‘심즉리’라는 양명의 깨달음은 이렇게 용장에서의 삶과 밀착되어 있습니다.

sunrise-4996818_640

다시 또 다산의 이야기를 섞어보겠습니다. 과문한 탓이기도 하고, 다산이 유배의 끝판왕 이미지가 강해서 그렇기도 합니다. 여튼 다산은 나이 마흔에 유배객이 되어 58세에 되돌아 옵니다. 애초에 19년형이었다면 그 시간을 나름 계획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통상적으로 유배는 정치적 소용돌이가 가라앉으면 슬그머니 해배되게 마련이고, 저도 모르는 사이에 본래의 자리로 돌아가 있는 경우들이 많았기 때문에 유배지에서 자신의 정처를 삼으려는 마음을 낼 수 없습니다. 그 유배의 삶에서 다산은 ‘매일 죽고 다시 태어난’다고 다짐합니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 없이’ 다 버리고 나면 남는 것은 결국 이 하루가 있을 뿐입니다.(양명과 달리 다산은 살짝 비장한 면모가 보이기도 합니다).

비로소 성인의 도리를 깨달았다. 나의 본성이 충분하니 사물 등에 나아가서 이치를 구하려는 것이 잘못이다.

(<연보>, 37세) (始知聖人之道, 吾性自足, 向之求理於事物者誤也)

자족(自足). 스스로 충분하다는 것. 다른 무엇에 의존하지 않고 지금 이대로 충분하다는 것. 이 말은 다른 외부와의 관계를 모두 끊고 혼자서 어찌해보겠다는 그런 의미가 아닙니다. 최소한 최소한으로 생각하고 또 생각해보았을 때, 우리 자신을 우리 자신의 출발점으로 만들었을 때 어떻게 무엇을 할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이자 대답입니다. 

지금 이대로 자족한다는 말이 아니라, 지금 이대로에서 출발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만으로도 굉장한 것입니다. 그런데 그게 어디로 가는 출발이냐 하면 놀랍게도 성인으로 가는 차편의 출발입니다. 무려 성인으로 가는 특급 차편에 승차하려는데 일체의 신분 검사(지식, 명예, 부, 지위 등등) 절차가 필요없다는 뜻입니다. 블라인드 승차입니다. 묻지마 승차입니다. 한밤중에 이 사실을 깨달았던 양명이 자신도 모르게 큰소리를 지르며 환희했다는 기록은 수사가 아닙니다. 저 같아도 이런 상황이었다면 온몸에 전율이 느껴졌을 것입니다. 양명학도들은 이 순간을 ‘용장오도(龍場悟道)’라고 부릅니다. 양명학이 드디어 거대한 주자학적 전제로부터 새로운 길을 열어내는 순간이고, 두 학문이 분기하는 지점이기도 합니다.

mountain-984083_640
0 0 vote
Article Rating
guest
1 Comment
오래된 항목
최근 항목 인기 항목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이승현
이승현
1 day ago

하지만 지나간 2년은 짧아도, 아직 오지 않은 시간은 어떤 시간도 결코 짧지 않습니다.
ㅡ왜인지 모르겠지만…문장이 맛깔납니다 ㅋㅋ

자족은 지금여기서 출발하는 것이다. 하.. 고맙습니다 샘. 자족이란 단어 하나 머리에 넣어 갑니다.

1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