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아 (감이당 금요대중지성)

山地 剝   ䷖

剝, 不利有攸往.

박괘는 가는 바를 두는 것이 이롭지 않다.

初六, 剝牀以足, 蔑貞, 凶.

초육효, 깎기를 침상 다리에서부터 하니, 올바름을 없애서 흉하다.

六二, 剝牀以辨, 蔑貞, 凶.

육이효, 침상을 깎아 상판에 이르니, 올바름을 없애서 흉하다.

六三, 剝之无咎.

육삼효, 박의 시대에 허물이 없다.

六四, 剝牀以膚, 凶.

육사효, 침상을 깎아 피부에까지 미치니 흉하다.

六五, 貫魚, 以宮人寵, 无不利.

육오효, 물고기를 꿰어서 궁인이 총애를 받듯이 하면 이롭지 않음이 없다.

上九, 碩果不食, 君子得輿, 小人剝廬

상구효, 큰 과실은 먹히지 않음이니, 군자는 수레를 얻고 소인은 초가지붕을 벗겨낸다.

요즘 주택가격 상승이 무섭다. 그에 따라 ‘벼락거지’라는 신조어도 회자되고 있다. 자신의 소득에 별 변화가 없는데도 집 값이 오르면서, 자산 가치가 하락한 무주택자를 칭하는 말이다. 다른 사람은 집값이 올라서 벼락부자가 되었는데 자신은 집이 없기에 거지가 되었다고 생각하는 현실을 빗대는 말이다. 정말 이들은 거지가 된 것일까? 집이 없으면 거지인가? 아무리 돈벼락이라 하더라도 벼락이면 무서운 게 아닌가? 20~30대가 서울 아파트를 40% 넘게 샀다는 기사도 있었다. ‘영끌’이라는 말처럼 젊은 세대가 영혼까지 끌어와 빚을 내 집을 사는 시대다. 중년이나 청년세대나 주 관심사가 부동산과 주식이다. 모두 앞을 향해 질주하는 속도가 ktx처럼 아찔하다. 나 또한 이런 소인지도(小人之道)에서 자유롭지 않았고, 눈앞의 욕심에 휩쓸려서 살았다. 도태되면 안된다는 생각에서, 먹고 사는 게 해결되었는데도 ‘더 많이’를 외쳤다. 그렇게 달리면서 돈을 벌기도 했다. 그로 인해 땀 흘려 버는 돈에 만족하지 못했다. 결국, 대박을 꿈꾸다 기획부동산에 속아 큰돈을 날렸다. 그때서야 비로소 정신을 차렸고 의심이 들었다. 우린 지금 무엇을 향해 영혼까지 끌어와 이토록 달리는 것일까? 내 자식 세대도 이렇게 살아갈 걸 생각하니 아찔하다. 자본주의가 목 끝까지 와있는 상황이다.

stock-market-2616931_640

산지박괘는 소인이 득세하여, 이런 자본주의적 욕망과 거리를 두는 군자의 마음이 깎여 나가는 시대다. 박(剝)이란 깎는다, 소멸한다는 뜻이다. 괘를 보면 음이 양의 대부분을 깎아 먹고 올라와 마지막에 양기 하나만 간신히 남아 있다. 괘상으로 보면 산이 위에 있고 땅이 아래에 있다. 그런데 산이 땅 위에 우뚝 솟아 있는 게 아니다. 산이 무너져서 땅에 붙어 있다.(山附於地) 산이 무너지는 것은 땅으로부터 시작된다. 지반이 견고했다면 산이 무너지지 않았을 것이다. 산이 음에 의해 잠식당해 무너져 꼭대기만 위태롭게 남아 있는 상태다. 마지막 남은 양조차 무너져 내릴 것만 같다.

박괘는 소인지도가 극에 달한 시대고 자본주의의 피폐함이 목 끝까지 차오른 시대다. 박괘의 하나 남은 양은 지혜를 추구하며 생명의 이치를 되돌리려는 자다. 안타까운 것은 이 양도 자칫 잘못하면 언제든지 음에게 잠식당할 수 있는 아슬아슬한 시대라는 것이다. 소인의 욕심이 드글거리는 이 자본주의 시대에 군자의 삶을 지켜내기란 쉽지 않다.

umbrella-1031328_640
소인의 욕심이 드글거리는 이 자본주의 시대에 군자의 삶을 지켜내기란 쉽지 않다.

박괘는 초육에 침상 다리가 깎이기 시작해서 육사에는 직접적인 피부까지 깎이고, 점점 깎여서 흉함의 극한까지 올라간다. 그런데 육오효에서 뜻밖에도 새로운 길이 제시된다. 六五, 貫魚, 以宮人寵, 无不利.(육오, 관어, 이궁인총, 무불리. 물고기를 꿰어서 궁인이 총애를 받듯이 하면 이롭지 않음이 없다) 정이천은 이것을 “깎여 없어지는 것이 군주의 지위에까지 이른 것은 소멸의 극한이니, 그 흉함을 알 수 있으므로 깎아 없앤다고 하지 않고 따로 뜻을 세워 소인이 개과천선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었다”고 해석한다.(주역, 정이천주,p.497) 소인도 이 흉함의 극한에서 개과천선할 수 있는 길이 있다니 그 길이란 무엇일까? 이 시대의 핍박한 삶을 사는 사람들에게 다른 삶이 있다는 말인가?

관어(貫魚)란 굴비 꿰듯이 물고기들을 꿰는 것이다. 물고기는 물속에 있으니 음적인 동물을 상징하고 여기서는 다섯 음들이다. 음효의 제일 위에 있는 육오의 소인이 아래의 음들을 하나로 꿰는 것이다. 물고기를 꿸 때 머리, 꼬리 뒤죽박죽으로 꿰지 않고 머리를 나란히 하듯이 꿰는데 이것은 질서를 만드는 것이다. 질서를 만든다는 것은 우리가 왜 이런 소인지도를 향해 달려나갈 수밖에 없는가를 묻는 것 같다. 군자의 마음이 다 깎여 나가는 이 절박한 시대, 도저히 답답해서 숨이 막힐 것 같은 이 시대, 음의 끝자리에서 이런 질문이 나올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살고 싶기에, 마음 한구석에서는 이런 삶만이 아닌 다른 삶이 있지 않을까라는 의문이 들기에. 소인들의 욕망을 꿰뚫는 질문을 던져야 하는 것이다. 누구나 성인이 될 수 있다는 성인지도를 다 잊고, 이렇게 질주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거기에 대한 인과를 구성하는 것이 관어다.

spot-862274_640
누구나 성인이 될 수 있다는 성인지도를 다 잊고, 이렇게 질주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거기에 대한 인과를 구성하는 것이 관어다.

궁인(宮人)이란 군주의 시중을 드는 자다. 궁인은 어떤 상황에서도 군주의 말에 어긋나지 않게 행동하며 함부로 나서지 않는다. 몸가짐과 말을 신중하게 하고, 군주의 마음을 헤아리고, 절제하며, 욕심을 내지 않으니 군주가 총애하는 것이다. 육오는 군주의 자리다. 다른 괘라면 왕이나 군주로서 특유의 힘을 발휘하는 자리다. 하지만 지금은 험난한 박의 시대고, 음의 끝이다. 박괘의 육오는 군주임에도 궁인처럼 자신을 낮추고 절제하며 행동해야 한다. 남들 하는 대로, 남들 좋다는 대로 맹목적으로 따를 게 아니라 자본주의의 욕망을 꿰뚫고 질문을 던지며 거기에 함부로 편승하지 않고 절제해야 하는 자리다. 음들 즉, 이렇게 자본주의 사회에서 내달릴 수밖에 없는 상황을 질문을 통해 하나로 꿰고(貫魚), 군주의 자리지만 궁인이 군주에게 사랑받는 것처럼(以宮人寵), 자신을 낮추고 조심 또 조심한다면 이것이 깎임의 때에 소인이 개과천선할 수 있는 길이다. 육오효는 소인이지만 소인이 깎임의 때에 완전히 소멸하지 않을 수 있는 길을 제시한다.

육오효의 다음 스텝은 박괘의 하나뿐인 양이다. 소인이 음의 극한에서 개과천선한다면 이런 과정을 통해 수레를 얻을 수 있다.(君子得輿) 이 수레는 소인지도의 국면에서 탈주하는 수레가 될 것이다. 하지만 소인의 마음으로 계속 간다면 초가지붕까지 날리게 된다.(小人剝廬) 남들처럼 돈만 쫓다 보면 쪽박을 찬다는 것이다. 내가 공부를 시작한 이유도 이 험난한 시대에 다른 삶이 있지 않을까라는 질문에서였다. 공부를 통해서 소인지도의 삶이 아닌 다른 삶이 있음을 알았다. 또한, 늘 위태롭지만 그런 상황 속에서도 지혜를 향해 가는 벗들을 만났다. 그들로 인해 성인지도의 삶이 있음을, 절망 속에서 벗어나는 길이 있음을 보았다. 이로 인해 폭주하는 기차에서 내릴 수 있었다. 이 길이 산지박을 지나 지뢰복으로 이어지길 빌어 본다.

이로 인해 폭주하는 기차에서 내릴 수 있었다.
0 0 vote
Article Rating
guest
2 Comments
오래된 항목
최근 항목 인기 항목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이승현
이승현
7 months ago

소인의 욕망을 꿰뚫는 질문을 던지기 위해서 해야할 첫 번째 일. 바로 누구나 성인이 될 수 있다는 마음먹기. 하… 멋있는데… 왜 그게 안 될까요..
🙁

소민
소민
7 months ago

지방에서 일하는 제 친구도 “영끌”해서 서울에 집을 사더라고요. 그 친구가 말하길 정말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꼭대기에 서있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어요. 그래도 역시 소인이 득세한 시대에도 벗어날 방법은 있네요! 스스로 질문하고 조심조심 군자의 마음을 지키면 곧 수레를 얻어 지뢰복 괘로 갈 수 있다는ㅎㅎㅎ 상구를 수레에 비유한 표현이 정말 적절한 것 같아요ㅋ

Last edited 7 months ago by 소민
2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