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목성에서 공부하고 있는 박우경입니다~ 함백산장지기로 활동하는 최희진쌤의 안내로

7월 17일 토요일 여름 함백산장을 다녀왔습니다~ 태양을 가려줄 모자와 양산 우산을 준비해 갔습니다.

희진쌤, 은이쌤과 저는 청량리역에서 기차를 타고 출발했고, 연희쌤은 용인에서 남편분과 아들과 함께

자차로 오셔서 예미역에서 만났습니다. 연희쌤께서 저희와 함께 하는 동안 가족분들은 함백여행을 하기로 하신 것입니다.

연희쌤 아드님이 차로 저희를 산장까지 태워 주셨습니다. 연희쌤 가족분들도 산장을 소개받고 둘러보신 후에

여행을 가셨습니다.

 

연희쌤께서 집에서 쪄온 따끈한 옥수수와 시원한 메론수박과 죽염을 나눠 먹었습니다.

손바닥만한 둥그런 뻥튀기도 가져오셨는데 뜯지 않고 그대로 내일 방문예정인 청년들에게 선물로 남기셨습니다.

KakaoTalk_20210718_111947304_17.jpg

 

하루 일정을 정하고 보드에 적었습니다. 햇빛이 더 뜨거워지기 전에 텃밭일을 먼저 하기로 하였습니다.

희진쌤이 도구들을 찾아 주었습니다. 상추 등을 수확할 양푼 3개와 풀뽑기를 할 목장갑 세 켤레, 호미 한 개, 낫 한 개.

 

KakaoTalk_20210718_111947304_15.jpg

 

연희쌤과 은이쌤은 풀을 술술 뽑으셨습니다. 은이쌤은 당근을 한 뿌리 캔다는 것이 뽑고보니 두 뿌리였고,

잎파리가 길어서 어느 정도 컸을거라 생각했는데 뽑아보니 작았고, 웃음이 나왔습니다.

KakaoTalk_20210718_111947304_14.jpg

 

희진쌤과 저는 상추 등을 수확하였습니다. 주말 텃밭 1년 하면서 배운 적이 있어서 아래 겉잎부터 깔끔하게 뜯었습니다.

한 봉지씩 나눠서 집으로 가져왔습니다. 잘 먹겠습니다.

KakaoTalk_20210718_111947304_12.jpg

 

거실에 둘러 앉아 명상을 했습니다. 1차는 20분씩 3회를 했습니다. 이렇게 오래 명상한 것은 처음이라고 생각했는데, 후기를 적다보니 생각이 납니다. 2005년 2월에 7박 8일 템플스테이에서도 했었겠구나 하구요.

 

1차 명상을 마치고 점심식사와 산책을 하러 나갔습니다.

두부찌개를 먹고, 편의점에서 음료수를 사서 들고 학교와 산 사이 길을 걸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KakaoTalk_20210718_111947304_05.jpg

 

작은도서관에 갈까 하다가 멈추고 꽃들을 봅니다.

걷다가 잠깐 비가 내려서 우산을 폈다가, 비가 그치자 양산으로 잘 썼습니다.

 

KakaoTalk_20210718_111947304_03.jpg

산장으로 돌아와서 2차 명상을 하였습니다.

에어컨과 선풍기가 없어도 창문과 현관문을 다 열어 놓으니 거실이 덥지 않았습니다.

연희쌤 가족도 여행을 마치고 산장으로 다시 오셔서 기차팀을 예미역까지 태워다 주셨습니다.

 

KakaoTalk_20210718_111947304.jpg

 

여름, 사방이 푸른 산으로 둘러싸인 예미역입니다. 가을에도 함께 와서 명상해 볼 수 있기를 바라며 후기를 마칩니다.

0 0 votes
Article Rating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