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아(감이당)

風澤中孚(풍택중부)

中孚, 豚魚, 吉, 利涉大川, 利貞.

중부괘는 진실한 믿음이 돼지와 물고기에게까지 미치면 길하니, 큰 강을 건너는 것이 이롭고 올바름을 굳게 지키는 것이 이롭다.

初九, 虞, 吉, 有他, 不燕.

초구효, 믿을 상대를 깊이 헤아리면 길하니, 다른 사람을 두어 믿지 못할 상대를 만나면 편안치 못하리라.

九二, 鳴鶴在陰, 其子和之, 我有好爵, 吾與爾靡之.

구이효, 그늘 속 학이 울고 있으니 그 새끼가 화답한다. 내게 좋은 술이 있으니 그대와 함께 나누고 싶다.

六三, 得敵, 或鼓, 或罷, 或泣, 或歌.

육삼효, 상대를 얻어서 어떤 때는 북을 치고, 어떤 때는 그만두며, 어떤 때는 울고, 어떤 때는 노래한다.

六四, 月幾望, 馬匹亡, 无咎.

육사효, 달이 거의 가득 차오르니, 말이 짝을 잃으면 허물이 없다.

九五. 有孚攣如, 无咎.

구오효, 진실한 믿음으로 천하의 민심을 묶어 두듯이 하면 허물이 없다.

上九, 翰音登于天, 貞凶.

상구효, 새 날갯짓 소리가 하늘로 올라가니 고집하면 흉하다.

나는 올해 처음으로 감이당 대중지성 담임을 맡았다. 여러 개의 대중지성 중 화요반(화성)이다. 대중지성 담임은 전체 커리를 짜고, 나와 학인들의 공부가 함께 가고, 1년간 학인들이 공부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이다. 14명이 화성에 모였고 우린 한배를 탔다. 학인들은 감이당에 처음인 분들이 대부분이었다. 전혀 모르던 사람들이 1학기를 거치면서 친해지기 시작했다. 약간의 갈등도 거치고, 글쓰기의 어려움도 함께 겪고, 속사정도 알면서 서로 마음을 열었다. 화성은 2학기에 1명이 합류해 15명이 순조로운 항해를 하고 있었다.

그러다 2학기 에세이 준비를 앞두고 한 학인(A)이 공부가 힘들고 공부에 대한 뚜렷한 목표가 없어서 더 이상 못하겠다고 카톡으로 갑작스럽게 인사를 했다. 1학기 에세이를 마치고 코멘트로 인해 힘들어했지만(모두 힘들기에) 그래도 잘 지내는 것 같아 안심을 했는데 결국 그만뒀다. A는 조장을 맡길 정도로 적극적이었고 지각이나 결석도 거의 없이 잘 다니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그녀가 공부를 좋아하고 1년 과정을 잘 마칠 수 있을 거라고 믿었다. 나는 그렇게 믿었던 학인이 그만두는 것을 겪으며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 나도 공부가 힘들 때 그만둘까를 놓고 갈등한 적이 있었기에 그 학인의 입장은 충분히 이해했다. 그래서 억지로라도 붙잡아야 되는 건지 감이 안 왔다. 전화도 안 되고, 카톡도 안 읽고 잠수해버린 학인 때문에 며칠을 마음을 졸였다. 이 일로 인해 내가 A에 대해 믿은 게 무엇이었는지, 앞으로 학인들과 어떤 마음으로 지내야 하는지 생각해보게 되었다.

그동안 나에게 믿음이란 내가 원하는 바가 이루어지는 것이었다. 누군가를 믿는다는 것은 상대가 내 기대대로 해주는 것이었다. A에 대한 믿음도 내가 원하는 대로 그녀가 화성을 잘 마칠 거라는 나의 기대였다. 그럼 주역에서 말하는 믿음이란 뭘까? 풍택중부(風澤中孚)는 진실한 믿음을 의미하는 괘다. 중부괘는 연못을 상징하는 태(兌)괘 위에 바람을 상징하는 손(巽)괘가 있다. 바람이 연못 위로 불어 고요하고 텅 빈 물이 속에서 감응해 움직이는 상이다. 또한, 손(巽)은 나무를 뜻하니 나무로 만든 빈 배가 바람에 둥둥 떠가는 모습이다. 괘상(䷼)을 보면 삼효와 사효는 음효로서 가운데가 비어있다. 믿음이라고 하면 가운데가 꽉 차 있을 것 같은데 가운데가 비어있다. 이것은 허심(虛心)을 의미한다. 물이 비어있기에 바람을 만나 감응하는 것처럼 마음도 비어있어야 무언가와 감응할 수 있다. 그런 허심이 진실함이다. 또한, 이효와 오효는 각자 양효로서 자기가 속한 괘에서 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들은 진실함을 실현할 수 있는 강중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 진실한 믿음이란(中孚) 내가 원하는 것을 믿는 게 아니라 허심으로 올바르게 행동해서 신뢰감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런 진실함은 천하를 감동시킨다.

사진 1
물이 비어있기에 바람을 만나 감응하는 것처럼 마음도 비어있어야 무언가와 감응할 수 있다.

나는 중부괘의 육삼효를 보면서 가슴이 뜨끔했다. 학인들의 반응에 촉각을 세우는 나를 보는 듯했다. 육삼효는 상대를 얻어서 어떤 때는 북을 치고, 어떤 때는 그만두며, 어떤 때는 울고, 어떤 때는 노래한다 (六三, 得敵, 或鼓, 或罷, 或泣, 或歌)이다. 육삼효는 양자리에 음이 와서 정도 아니고 중도 얻지 못했다. 육삼은 기쁨을 나타내는 태(兌)괘의 상효다. 상대인 상구를 얻었다는 기쁨으로 가득 차 있고, 연못의 얕은 물인 만큼 쉽게 동요하는 자다. 그저 상구와 호응하고 상구의 반응을 살피며 쫓아간다. 상구가 시키는 대로 상구가 북을 치라고 하면 북을 치고, 그만치라고 하면 그만 친다. 또한, 상구의 상태에 따라서 슬퍼서 울고, 즐거워서 노래한다. 그러다 제풀에 지쳐서 울고, 또 풀어지면 노래를 한다.

나는 담임이 처음이라 모든 게 새롭고 즐거웠다. 같은 배를 탔다는 이유로 학인들이 좋았고 모두 믿음직스러웠다. 그런데 학인들의 수업 참여도에 따라 마음이 오락가락하기 시작했다. 학인들이 암송이나 글쓰기 과제를 제때에 잘 해내면 신이 났다. 내가 학인들의 공부에 도움이 되는 것 같아 기뻤다. 또한, 학인들이 좋은 일이 있을 때 간식을 자발적으로 내는 것을 보면 고마웠다. 공동체에 마음을 내고 공간을 편하게 여기고 있다고 느껴서다. 그러다가도 코멘트가 부당하다고 이의를 제기하고, 텍스트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면 내가 부정당하는 느낌이었다. 학인들이 힘들어서 공부를 그만둔다고 할 때는 가슴이 철렁했다. 혹시 내가 무슨 잘못을 한 게 아닌지? 학인들이 그러는 게 내 탓인 것만 같았다. 나는 왜 학인들의 반응에 매여 있는 것일까?

정이천은 육삼을 “자기 신념의 주체가 없어서, 오직 상대가 믿는 것을 따른다. 자신이 처신하는 것이 올바름을 얻으면, 믿는 것에 자기 방향이 있다”(정이천, 『주역』, 1188p)고 해석한다. 자기 신념의 주체란 방향성을 말한다. 나는 학인들과의 관계에 방향성이 없었던 것 같다. 그저 담임은 학인들이 중도에 포기하지 않고 1년 과정을 무사히 마치도록 이끌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A가 그만둔 것에 흔들린 것 같다. 또한, 담임에 대한 과한 책임감으로 인해 학인들의 불만을 무겁게 받아들였다. 학인들이 공부를 통해 기쁨을 느끼기를 바랐기에 그들의 불만이 공부 포기로 이어질까 걱정이 되었다. 그런 책임감에는 처음 맡은 화성을 잘 이끌어서 내 능력을 드러내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 나를 비워야 학인들을 만날 수 있는데 이런 욕심으로는 학인들과 감응하기가 힘들다. 나는 어떻게 처신해야 할까?

사진2
나는 왜 학인들의 반응에 매여 있는 것일까?

중부의 배는 바람이 불어야 움직일 수 있다. 하지만 그 바람이 언제 어디서 불지 모른다. 내가 화성을 맡은 것도 학인들을 만난 것도 시절 인연임을 안다면, A가 그만둔 것도 여러 인연에서 자신의 속도와 박자가 안 맞았을 수 있음을 안다면 내 행동은 달라질 것이다. 적어도 학인들의 반응에 얽매이지는 않을 것이다. 그렇다고 시절 인연이라고 손 놓고 있으라는 게 아니다.

진실한 믿음이란 허심으로 상대와 감응하는 것이고, 조급한 동물인 돼지와 어리석은 물고기까지 감동시키는 진실함이다.(中孚, 豚魚) A가 나가는 것에 마음이 흔들릴 게 아니라 그녀가 중간에 그만두더라도 마무리를 짓는 것도 공부임을 알려주는 것, 어렵더라도 학인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 것, 공부의 인연을 다른 곳에서라도 이어가도록 도와주는 것이 진실함 아닐까? 또한, 학인들이 무조건 공부에 마음을 내도록 조급해하는 것이 아니라 각자의 속도와 박자를 존중하면서 그들의 변화 가능성을 믿고 기다려주는 것이 진실한 믿음 아닐까? 대중지성 담임이란 자신의 능력을 과시하는 자리가 아니라 허심을 수행하는 자리임을, 그럴 때 학인들과 감응할 수 있음을 중부괘를 통해 배웠다.

사진 3
5 2 votes
Article Rating
guest
3 Comments
오래된 항목
최근 항목 인기 항목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소민
소민
1 month ago

같은 화성에서 공부 중이어서 그런지 매니저 경아샘의 글이 더 와닿아요~

믿음은 “허심”에서 시작한다는 것!
사람들과 관계 맺을 때, 온갖 힘을 주고 대하는 저를 되돌아보게 되어요.

새내기 매니저 경아샘을 응원합니다^^

Last edited 1 month ago by 소민
서지영
서지영
1 month ago
Reply to  소민

저도 응원보탭니다. 담임샘 ~함께 감응해요 !

김혜경
김혜경
1 month ago

화성 담임 경아쌤을 응원합니다. 화성과의 시절인연에 감사드립니다.^^

3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