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산지닙니다!

어제 석영이와 함백산장에 다녀왔습니다.

6월부터 함백에 다니기 시작했는데 지금이 8월이니벌써 세 달이나 지났습니다.

처음엔 너무 우왕좌왕했는데이젠 청량리에서 함백 오가는 길도 익숙하고

열차나 역사에서 일하시는 분들 얼굴도 알아볼 수 있구요

산장 어디에 뭐가 있는지쓰레기 배출일은 언제인지 등등

아는 것도 점점 많아지고 있습니다

산장지기 석 달만에요!ㅎㅎ

함백에 오면 제일 먼저 느껴지는 게 계절인데요.

어제 함백은 여름이 갔다구 말하기엔 서운하구

가을이 왔다구 말하기엔 아직은 좀 믿음이 부족한 날씨였어요.

그러나 분명히 온 것이 있었으니그것은 비

함백에도 비가 내렸습니다!~ㅎㅎ

KakaoTalk_20210823_224928187_02.jpg

그럼 비 오는 함백 산장으로 같이 가 볼까요~!

 

1.jpg

함백 가는 길아침 기차에서 만나는 산들이 멋집니다~

이름이 눈길을 끄는석불역을 지납니다.

2.jpg

늘 많이 먹지만 금방 허기지는 산장지기들ㅠㅠ 밥의 무상함을 아는 걸까요?ㅋㅋ

함백에 도착하자마자 점심을 먼저 먹었습니다

밥을 먹었으니 산책을 좀 해야겠지요~ㅎㅎ

저기 보이는 산으로~!

는 가지 못하고마을 탐방에 나섭니다.

 

KakaoTalk_20210823_225038451_01.jpg

정자에도 올라가 보고이 집 저 집 기웃거리며 걷다가

KakaoTalk_20210823_225024231_08.jpg

복지관 앞에서 어마어마하게 큰 나무들을 만났습니다

석영 : “일본에 온 것 같아요가 본 적은 없지만…” ㅋㅋㅋ

KakaoTalk_20210823_225024231_06.jpg

이제 본격적으로 산장지기 임무를 시작해야겠지요

오늘은 뭘 할까 궁리를 합니다~

 

 

3.jpg

 

곧 비가 내릴 듯한 날씨이기에마당 풀 뽑기를 먼저 하기로 했습니다.

수현이모께서 제초제를 뿌려놓아서 시든 풀들을 정리했구요.

 

 

KakaoTalk_20210823_225024231_04.jpg

 

그런데 석영이가 무엇을 본 걸까요?

 

 

4.jpg

 

확대를 해도 보일 듯 말 듯 한 이것은 바로잠자리입니다~

석영이가 잡지 않은 걸까요잠자리가 잡히지 않은 걸까요

유유히 날아간 잠자리~ㅎㅎ

여기서 잠깐,

KakaoTalk_20210817_160731255.jpg

지난 주에 소민샘이 함백산장에 없는 것 같다며

깨봉에 화성 수업 들으러 오면서 선물로 주셨습니다

거기에 행주와 차까지

감사합니다, 소민샘~*^^*

 

KakaoTalk_20210823_224952634_06.jpg

산장 싱크대에 넣어 두었어요~ 잘 쓸게요

 

 

KakaoTalk_20210823_224952634_03.jpg

 

풀 뽑기에 이어서 한 일은 싱크대 묵은 때 벗기기!

가스 렌지와 바로 그 옆(까지만..싱크대의 때!

세월의 때와 각종 양념의 흔적을 되돌리는 마음으로

박박밀어봅니다.

싱크대 안에 있던 양념들을 꺼내서 안쪽까지 닦고 다시 정리하구요~

 

 

KakaoTalk_20210823_224952634_02.jpg

 

영주샘이 지난 번에 사다놓으신 수세미를 청소할 때 유용하게 썼습니다!

 

 

KakaoTalk_20210823_224952634_01.jpg

 

짜잔~깨끗해진 게 보이시나요?

 

 

혹시라도 잘 안 보()실까 염려되어!

비포에프터를 준비했습니다.

 

5.jpg

 

짜자잔~비포와 에프터!

그리고 마치 거울처럼 반짝이는 싱크대 손잡이!

이것은 세제의 힘~ㅎㅎㅎ

(허나 비포인 싱크대 손잡이들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는 사~실ㅜㅜ

어쩔 수 없죠~오늘은 여기까지…!)

 

산장 청소를 하고 있자니 들려오는 빗소리!

 

KakaoTalk_20210823_224928187_08.jpg

드디어 비가 오기 시작합니다!!

KakaoTalk_20210823_224928187.jpg

 

비 오는 날에는 평상에 앉아서 비 구경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평상은 비가 원활히 통과합니다~

비 구경은 집 안에서 하는 게 좋겠습니다ㅎㅎ

 

KakaoTalk_20210823_224912209_09.jpg

 

이제 서울로 떠날 시간이네요.

 

 

KakaoTalk_20210823_224912209_04.jpg

 

늦을까봐 서둘렀는데, 조금 일찍 예미역에 도착하였어요~^^

저랑 석영이는 9월 중순에 다시 함백에 갑니다

그때쯤이면 가을이 완전히 와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럼 9월에 다시 만나요!^^

0 0 votes
Article Rating
guest
2 Comments
오래된 항목
최근 항목 인기 항목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소민
소민
1 month ago

요즘 네이버 카페 미니멀 라이프라는 곳을 자주 들락거리는데, 산장 소식을 보면서도 그런 느낌이에요! 뭔가 반짝반짝 깨끗해지는 산장을 보면서 잠시마나 개운함을 함께 느껴봅니다 🙂

아참 가을이 왔다고 하기에는 믿음이 없다라는 멘트에 빵 터졌어요ㅋㅋㅋ 너무 주역말투라서요!

수달이
수달이
1 month ago

더웁지도 추웁지도 않고, 비오는 함백산장 풍경소리가 아주 잘 들리네요 ㅎㅎ 싱코대 손잡이는 반짝이고~~~^^감사합니다

2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