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인트로 – 정처 없는 길을 나서며

문탁 (문탁 네트워크) 아이들의 소가 된다구? 運交華蓋欲何求,未敢翻身已碰頭. 破帽遮顏過鬧市,漏船載酒泛中流. 橫眉冷對千夫指,俯首甘為孺子牛. 躲進小樓成一統,管他冬夏與春秋.                 화개운이 씌웠으니 무엇을 바라겠소만, 팔자 고치지도 못했는데 벌써 머리를 찧었소.      …
더보기
Share
더보기

불고 또 불고, 외우고 또 외우고!

안녕하세요~ 성준입니다~! 이번에 함백 가는 기차에서 약간 신기한 일이 있었어요. 별건 아니지만 정미누나와 다윤이가 서로 말도 안 했는데각자 동시에 ‘에어 목베개’를 가져왔더라구요 ㅎㅎ 참 별거아니죠? ㅎㅎ 저희는 타자마자 우와 신기하다 하면서 즐거워 했어요. 하지만 그 즐거움은 잠시…
더보기
Share
더보기

함백의 청정한 공부터~

이번 함백은 월요일이 아니라 수요일에 갔어요ㅎㅎ그래서 수요일에 청량리역으로 갔는데갔더니 소민쌤과 겸제가 있었어요ㅎㅎ 귀여운 건 좀 더 자세히 보는 것으로ㅎㅎ  기차를 타고 소민쌤과 겸제는 중간에 내리고저랑 성준쌤은 예미역에서 내려서버스를 타고 진미식당으로 갔어요.그날…
더보기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