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한나라를 감싸는 훈훈한 바람, ‘양생’의 바람

길 진 숙   유방의 넷째 아들, 변방의 제후에서 황제로!   소제를 허수아비 황제로 세우고 스스로 황제라 칭했던 여태후가 죽었다. 권불십년(權不十年)!  여씨의 한나라를 만들고 싶었던 여태후의 바람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조카…
더보기
Share
더보기

너희는 어떻게 사랑할래?

– 루쉰의 사랑에서 너희들의 사랑을 묻다 – 문탁 (문탁 네트워크) 루쉰의 스캔들 1906년 6월, 루쉰은 어머니가 정해준 정혼상대와 결혼한다. 루쉰은 스물여섯이었고 일본유학생이었고 센다이의전을 때려치우고 문예운동을 하겠다며 도쿄에서 암중모색 중이었다. 상대는…
더보기
Share
더보기

인트로 – 정처 없는 길을 나서며

문탁 (문탁 네트워크) 아이들의 소가 된다구? 運交華蓋欲何求,未敢翻身已碰頭. 破帽遮顏過鬧市,漏船載酒泛中流. 橫眉冷對千夫指,俯首甘為孺子牛. 躲進小樓成一統,管他冬夏與春秋.                 화개운이 씌웠으니 무엇을 바라겠소만, 팔자 고치지도 못했는데 벌써 머리를 찧었소.      …
더보기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