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공정한 법 집행, 결국 사람이 한다

박장금(감이당, 금요대중지성) 선제는 때에 맞게, 인재를 중시하고 백성들의 아픈 곳을 해결하는 능력을 구비한 왕이었다. 손바닥도 맞부딪쳐야 소리가 나는 법. 아무리 노력해도 사람이 없으면 한 손으로 박수치는 격이리라. 한 나라는 참으로…
더보기
Share
더보기

글쓰기는 공작(孔雀)을 만나는 일

이윤하 (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연암이 열하 사신단을 따라 중국에 갔을 때였다. 연암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그곳에서 공작 세 마리를 본다. 그것은 푸른 물총새도 아니고, 붉은 봉황새도 아니고, 학보다는 작고 해오라기보다는 컸다. 몸은…
더보기
Share
더보기

<창이지> 가을소식을 전합니다.

금요대중지성의 장현숙입니다.^^다시 4주가 흘러 창이지 소식을 전합니다. 주역 괘사와 효사를 외우기 위해 (집에 앉아서는 도저히 외워지지가 않아요ㅠㅠ) 집 앞 산을 오르는데 문득 가을이라는 것이 실감나더군요. 집에서 2분거리에 있는 산의 산책로입니다.저 산책로를 왔다갔다하며 수많은 낭송들을…
더보기
Share
더보기

씨앗문장으로 글쓰기 병법을 익히기!

남다영 (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동양고전을 같이 공부하는 친구들과 『연암집』으로 씨앗문장을 MVQ에 매주 연재하게 되었다. 그러자 갖가지 걱정들이 몰려왔다. 매주 글을 쓰는 이 스케쥴을 감당할 수 있을까? 이상하게 써서 망신만 당하는 게…
더보기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