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목록

더보기

초가을 볕 내리쬐는 함백산장

안녕하세요~! 함백 산장 산장지기 석영입니다. 저와 산진샘은 이번에도 오랜만에(3주 만에!) 산장에 다녀왔습니다. 어제 함백의 날씨는 참 다채로웠어요. 오전엔 먹구름이 끼고 습해서 다가올 태풍을 걱정하게 하더니, 낮엔 ‘함백 답게 쨍쨍한(함백은 해가 강한 편입니다)’ 가을 햇살을…
더보기
Share
더보기

수요 대중지성반 함백에 다녀온 후기

명상캠프 이야기   안녕하셔요. 수성 2조 김경아가 인사드립니다. 담임샘이신 김희진샘, 정명선샘,임영희샘 저까지 단출하게 네명이서 함께 함백길에 올랐지요. 꼭 한번 가보고 싶었었는데 이렇게 빨리 기회가 되니 큰 감사함에 후기작성도 제가 하겠노라고…
더보기
Share
더보기

‘사건’을 어떤 태도로 대할 것인가?

문빈(살림당) 지난달, 강감찬TV 친구들이 영상작업을 마지막 주에 몰아서 하기에 나는 답답해했다. 그렇게 하는 주된 요인으로 나는 친구들의 ‘게으름’을 꼽았다. 그런데 살림당 회의에서 선생님께서는 그 원인은 내 머릿속에서만 나온 게 아니냐는…
더보기
Share
더보기

‘안 되는’ 일을 대하는 한 가지 태도

이윤하(살림당) 작년 하반기, 선생님들(문샘+근영샘)의 깨봉->나루 스튜디오 이사 계획이 급 발표되면서부터 ‘살림당’ 다섯 명의 운명도 생각지 못한 방향으로 달라지기 시작했다. ‘살림당’은 남산강학원 청년공자스쿨 1기에서부터 3년(지금 시점에서는 4년)간 같이 공부한 인연으로, 강학원에서…
더보기
Share
더보기

산장지기, 벌써 석 달!

안녕하세요~산지닙니다! 어제 석영이와 함백산장에 다녀왔습니다. 6월부터 함백에 다니기 시작했는데 지금이 8월이니, 벌써 세 달이나 지났습니다. 처음엔 너무 우왕좌왕했는데, 이젠 청량리에서 함백 오가는 길도 익숙하고,  열차나 역사에서 일하시는 분들 얼굴도 알아볼 수 있구요.  산장…
더보기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