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위 목록

더보기

글쓰기, 나를 키워 세상을 품다

안 상 헌(감이당 금요대중지성) 니체의 글은 ‘승리의 기록’이었다. 그에게 글을 쓴다는 것은 ‘가치의 전도’이고, ‘본성의 회복’이며, ‘자기극복’이자, ‘자기고양’으로 나아가는 길이었다. 니체는 이렇게 글을 썼다. 나아가 그의 글쓰기는 결코 자신 안에…
더보기
Share
더보기

상사(象祠) / 패륜의 아이콘 상(象)이 거기서 왜 나와? – 비인칭주어로 살기(4)

왕양명의 마이너리티 리포트 – 슬기로운 유배생활 2부. 슬기로운 유배생활(1) – 군자는 어떻게 유배지와 만나는가 문리스(남산강학원) 내일이 아니라 매일 – 유배라는 시간 한편 유배에 관해 한 가지 더 말해보고 싶은 것이…
더보기
Share
더보기

‘페스트’에 맞서는 두 가지 태도 (1)

복희씨 (감이당 금요대중지성) 부자가 되기 위해 일을 하고, 틈이 나면 취미생활로 여가를 즐기고, 사랑이 무엇인지 생각할 겨를도 없이 섹스에 탐닉하거나 습관적인 결혼을 이어가는 사람들. 이 욕망을 받쳐줄 건강한 몸에 집착하면서…
더보기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