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목록

더보기

남자와 여자라는 핑계 밖에서의 만남 (2)

3장 사방이 막힌 방에서, 내가 누구인지를 다시 묻다. -1) 김석영 (남산강학원 청년스폐셜) 3. 成熟의 바로미터=性,熟? 나는 연애를 아주 중요하게 생각하는 편이다. 조금씩 달라지는 연애의 양태가 내 성장의 바로미터라 생각했다. 그런데…
더보기
Share
더보기

‘여자 취급’ 하지 마! ― 여성성 지우기(2)

2장 사랑의 자유를 찾아 나선 여자 -3) 김석영 (남산강학원 청년스폐셜) 3. 여자와 남자는 다르다 암탉이 수탉다워질 수는 있다 하더라도 그때의 암탉은 불안해지는 것이다. 비록 몸은 떨고 있다하더라도 암탉다웠을 때의 암탉은…
더보기
Share
더보기

‘여자 취급’ 하지 마! ― 여성성 지우기(1)

2장 사랑의 자유를 찾아 나선 여자 -3) 김석영 (남산강학원 청년스폐셜) intro. 미용실을 가다 2015년 여름, 머리를 처음 숏컷으로 잘랐다. 미용사분의 극구 반대에도 불구하고 옆쪽까지 시원하게 민 투블럭 스타일로. 당시 불어오고…
더보기
Share
더보기

에필로그-무지에서 벗어나기 위한 항해는 계속된다

오찬영 (감이당 장자스쿨) (전편에 이어서) 2) 에이해브의 ‘No’와 이슈메일의 ‘And’ 유신론자의 삶을 살아왔다면 그 삶의 새로운 가능성은 무신론자로 전향하는 것인가? 절대자와 관련된 모든 것에 ‘아니오’를 외치며 정반대의 지점을 다시 새롭게…
더보기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