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50대 공무원, 연암에게서 온 편지

원자연(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주변에 어쩌다보니 공무원 친구들이 많아졌다. 작년 초까지만 하더라도 공무원 준비생들, 일명 ‘공시생’들이 많았다. 짧게는 1년, 길게는 8년을 준비해서, 그래도 결국 공무원이 되었다. 정말 대단한 친구들이다! 그 중 8년의…
더보기
Share
더보기

당신의 치열한 삶에 찬사를!

이윤하 (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연암이 함양군 안의현에서 수령으로 일할 때였다. 어느 날 밤, 한 아전의 조카딸(이하 박녀朴女:박씨의 딸이라는 뜻 정도 된다)이 약을 먹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원인은 남편의 죽음이었다.…
더보기
Share
더보기

패션 잡지에서 배운 ‘성’─여자들이여, ‘여자’가 돼라! (1)

1장 소녀, 사랑받는 ‘여자’가 되기로 결심하다 – 1) 김석영(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소녀를 끌어당긴 ‘패션 잡지’ 패션 잡지를 처음 펼쳤던 때가 언제였을까.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내가 아주 작은 아이였을 때였다. 초등학교…
더보기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