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아들이 큰 인물이 되길 바랬던 아버지

남다영 (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자식을 키우는 방식은 참 다양하다. 누군가는 SKY캐슬 뺨치는 사교육으로 자식에게 열과 성을 다하기도 하고, 누군가는 알아서 하겠거니 하며 믿고 내버려두기도 한다. 방식은 천차만별이지만 자식이 잘 되길 바라는…
더보기
Share
더보기

복제가 아니라, 이 순간을!

이윤하 (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조선에서 남들이 『논어』의 유명한 구절에서 따온 ‘사물四勿’(예가 아니면 듣지 말고, 보지 말고, 말하지 말고, 움직이지 말라는 내용)이니, ‘삼성三省’(증자가 날마다 세 가지 조목으로 자기를 돌아본다는 내용)이니 하는 말을…
더보기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