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섹스는 강렬하나 ‘임테기’는 못 산다. (2)

2장 사랑의 자유를 찾아 나선 여자 김석영 (남산강학원 청년스폐셜) 5. 우리 VR시대의 사람들 우리는 무엇을 ‘성’이라고 부르며, 이렇게 중요한 자리를 내어주고 있을까? 아주 당연하다는 듯 우리는 성관계, 성기적 쾌락-오르가즘- 등과…
더보기
Share
더보기

섹스는 강렬하나 ‘임테기’는 못 산다. (1)

2장 사랑의 자유를 찾아 나선 여자 김석영 (남산강학원 청년스폐셜) 사건1. ‘왜 콘돔을 써야 할까?’ 나는 한동안 ‘콘돔’에 대해, 아니 혼전 성관계에서는 ‘피임을 꼭 해야 한다’는 우리네 상식(?)에 억하심정을 품고 있었다.…
더보기
Share
더보기

‘욕망’은 ‘여자’에 가둘 수 없다. (2)

Ⅰ.소녀, 사랑받는 ‘여자’가 되기로 결심하다 –2) 김석영 (남산강학원 청년스폐셜) 5. 깨뜨릴 수 없는 ‘연애 극’의 두 주인공 좋은 날씨, 넉넉한 시간, 여유, 사랑하는 남녀. 뿌듯하리만치 좋아 보이는, ‘훌륭한 그림’이다. 대체…
더보기
Share
더보기

‘욕망’은 ‘여자’에 가둘 수 없다. (1)

Ⅰ.소녀, 사랑받는 ‘여자’가 되기로 결심하다 –2) 김석영 (남산강학원 청년스폐셜) 1. 물 만난 물고기 2010년, 나는 대학에 입학했다. ‘대학교’는 내게 ‘남녀공학의 시작’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여중-여고 코스를 밟아 온 나의…
더보기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