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공정한 법 집행, 결국 사람이 한다

박장금(감이당, 금요대중지성) 선제는 때에 맞게, 인재를 중시하고 백성들의 아픈 곳을 해결하는 능력을 구비한 왕이었다. 손바닥도 맞부딪쳐야 소리가 나는 법. 아무리 노력해도 사람이 없으면 한 손으로 박수치는 격이리라. 한 나라는 참으로…
더보기
Share
더보기

때를 아는 군주, 선제가 주도권을 잡기까지

강보순(감이당, 화요대중지성) 몰락한 황족의 후손으로 18년간 평민으로 지내다 천운으로 황제에 오른 선제 유병이. 그는 정치와 권력의 중심으로부터 가장 멀리 떨어져 있었지만, 막상 황위에 오르자 기다렸다는 듯이 선정을 펼쳐, 한나라의 중흥기를…
더보기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