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아버지는 친구들을 오래도록 잊지 않으셨다

이윤하 (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죽음’이 애통한 것이 아니라면 연암은 왜 ‘애哀’사를 썼을까요? 연암은 「이몽직애사」 뒤에 「제이몽직애사후題李夢直哀辭後」를 덧붙여 그 글을 쓰게 된 연유를 밝히고 있습니다. 그 제문(題文)은 3년 전으로 돌아가서, 세상을 떠난…
더보기
Share
더보기

공교로운 죽음과 공교로운 삶

이윤하 (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세상에는 다양한 삶만큼이나 다양한 죽음들이 있습니다. 병원에서의 죽음, 교통사고 및 추락 등의 각종 사고사, 천재지변으로 인한 몰사, 전쟁을 비롯한 정치적, 종교적, 온갖 살인으로 인한 죽음… 그리고 개중에는…
더보기
Share
더보기

진짜 즐거움을 원해?! 중락衆樂의 세계로 와봐!

원자연(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우리는 언제 즐거움을 느낄까? 맛난 것을 먹을 때, 예쁜 옷을 살 때? 자본주의 사회에서 즐거움은 소비와 연결되어 있다. 그래서 인지 어찌하면 더 합리적으로, 가성비 갑인 소비를 할지 엄청나게…
더보기
Share
더보기

아들이 큰 인물이 되길 바랬던 아버지

남다영 (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자식을 키우는 방식은 참 다양하다. 누군가는 SKY캐슬 뺨치는 사교육으로 자식에게 열과 성을 다하기도 하고, 누군가는 알아서 하겠거니 하며 믿고 내버려두기도 한다. 방식은 천차만별이지만 자식이 잘 되길 바라는…
더보기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