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무너져가는 이 순간에도

원자연(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백이와 숙제, 그들은 은나라의 제후인 고죽군의 아들이었다. 아버지가 ‘숙제’에게 지위를 물려주려고 하는 마음을 품고 있었는데, 하필 그때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다. 동생인 ‘숙제’는 ‘백이’에게 왕위를 양보하려 했지만, 아버지의 뜻을…
더보기
Share
더보기

그 대단한 연암이 따라갈 수 없다는 이가 있다니!

남다영 (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연암은 이팔청춘 열여섯에 혼례를 올린다. 그런데 새 신랑 연암을 아내만큼이나 반가이 맞이하는 이가 있었으니, 바로 장인어른 이보천 처사이다. 급기야 장인어른은 연암에게 생관(처가에서 사위가 머무는 방)에서 머물라고 처가살이를…
더보기
Share
더보기

아버지는 친구들을 오래도록 잊지 않으셨다

이윤하 (남산강학원 청년스페셜) ‘죽음’이 애통한 것이 아니라면 연암은 왜 ‘애哀’사를 썼을까요? 연암은 「이몽직애사」 뒤에 「제이몽직애사후題李夢直哀辭後」를 덧붙여 그 글을 쓰게 된 연유를 밝히고 있습니다. 그 제문(題文)은 3년 전으로 돌아가서, 세상을 떠난…
더보기
Share